하나님의 미래

          이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을 위한 캠퍼스의 외침
                                         The Future of God


"죽은 물고기는 물을 따라 흘러가지만 살아있는 물고기는 물을 역류합니다....믿음이란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황속에서 이미 해결된 하나님의 미래를 내다 보는 것입니다.... 우리에게 문제인 것이 하나님에게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음을 기억하세요. 우리에게 감당할 수 없는 고난이 하나님에게는 당신의 미래를 여시는 은총의 기회가 됩니다. 문제 앞에서 그 하나님의 미래를 내다 볼 수 있는 믿음의 눈이 있기를 소망합니다."

Religion And Its Relevance In Post-Modernism

본 책은 슐라이에르마허 신학과 19세기 사상에 거장이신, 저의 스승 Jack C Verheyden교수님의 은퇴를 기념하며, Job Cobb, David Griffin, Marjorie Suchocki, Mary Elizabeth Moore같은 17분의 신학의 거장들과 함께 공저한 책입니다.  저는 "The Theolocial Significance of the Christian Church in Schleiermacher"의 글로 함께 했습니다.  이 책은 아직 한국 학회에 번역 소개되지 않은 옥고입니다. 책의 주제는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On Religious Episttemology/On Nineteenth Century Theology. On Friedrich Schleiermacher.  본 책은 가장 권위있는 The Edwin Mellen Press에서 출간되었습니다.  

예수의 행복론

짧은 나그네의 여정 길, 행복한 삶을 살고 싶은 이들에게 꼭 한번 일독을 권하고 싶은 책
불교에 도에 이르는 여덟가지 길(팔정도)이 있다면, 기독교에 '행복에 이르는 여덟가지 길'이 있다.  2천년 전 예수가 산상에서 설파하신 그 길을 저자만의 탁월한 신학적 혜안을 가지고 선명하고 쉽게 설명한 책이다.

아빌라의 테레사의 사랑의 영성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산 위에 있는 동네가 숨겨지지 못할 것이요 사람이 등불을 켜서
말 아래에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러므로 집 안 모든 사람에게 비치느니라 이같이 너희 빛이 사람 앞에 비치게 하여 그들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마 5:14-16)


제자는 "세상의 빛"입니다. 제자의 이 빛은 사랑의 빛으로 이해됩니다. 올바른 영성에는 하나님에 대한 사랑과 이웃에 대한 사랑 둘 다 있어야 합니다. ...
사람 속에 있는 사랑의 불도 본래 그 사람 자신에게 속한 것이 아니요, 사랑의 불 자체이신 하나님에게서 온 것입니다. 하나님으로부터 사랑의 불을 전해 받은 영혼만이 그 신적인 불로써 세상을 비출 수 있고, 또 마땅히 비춰야 합니다. 그리고 그는 하나님께 받은 그 사랑의 불로써 또한 하나님도 사랑할 수 있고, 또 마땅히 사랑해야 합니다.

욕망, 기도, 비움 | 사라 코클리의 생애와 신학

사라 코클리는 복음적이고 성서적인 관점에서 오늘을 사는 기독교인들에게 지적 탐구를 넘어 실질적이고 체험 가능한 영적 실천을 제안합니다. 그녀의 신학은 그동안 소홀히 여겨졌던 전통의 중요성을 다시 상기시켜주고 시대의 한계를 극복하는 대안을 제시함으로써, 21세기 세계 기독교 사상의 새로운 주춧돌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아직 한국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코클리 신학을 간결하게 소개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한국 기독교를 향한 사랑과 열정을 바탕으로, 난해하고 복잡한 코클리의 신학을 나름의 관점으로 소화시켜 우리말로 쉽게 풀어 준 저자에게 감사드립니다. 코클리의 신학을 소개하는 최초의 책인 만큼, 이 책이 많은 분들에게 읽히기를 바랍니다.

                                                       


코클리는 기도를 신학의 핵심에 정초시키는 독특한 방법으로써, 신학의 종언(終焉)을 고하는 시대에 신학의 귀환(歸還)을 도모한다. 바로 여기에 코클리를 읽어야 하는 이유가 있다.

                                                                                                                          프롤로그 중에서 

3.1 운동과 정동교회

정동교회는 자체 결사조직으로 3.1 운동에 독자적인 참여를 한 것은 아니었다. 한말 계몽운동 이래 항상 기독교 민족주의를 드러내는 공간이 정동교회였다. 특히 3.1운동 과정에서의 참여가 두드러졌다. 3.1운동의 기독교 민족대표들의 회의, 학생대표부의 주요한 회의, 3.1운동 현장에 배포될 독립선언서의 배포장소, 수많은 유인물이 제작되어 배포된 곳, 3월 2일부터 4일까지 격문을 제작하며 민들을 계몽하고 만세시위를 준비한 곳, 3월 5일의 학생시위를 위한 최종 점검이 이루어진 곳이 바로 정동교회였다. 연이어 독립청원사건, 대동단 사건을 전개하고, 상해 임시정부 요인으로 참석하거나 블라디보스톡의 신한촌에서 이동휘의 독립군에 참여한 것, 상해임시정부의 연통부의 연락처를 제공한 것, 하와이와 미주 한인교회와 독립운동에 적극 참여한 것 등은 1919년 3.1운동을 경과하면서 정동교회 구성원들이 담당하고자 했던 민족의 십자가였다.